▲ 수소 기술개발 이행안 및 예타 사업 기획 공청회 개최

[경기시사투데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5월 19일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 2.0’ 공청회 및 범부처 수소 기술개발 예비타당성 사업 기획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청회는 수소 관련 산·학·연 전문가들이 대규모로 참석하는 한국 수소 및 신에너지 학회 2022년 춘계학술대회 개최를 계기로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기획을 보완하기 위해 개최됐다.

먼저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 2.0’은 2019년 수립한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의 기술개발 목표치 및 전략을 수정·보완하기 위해 수립한다.

기존 로드맵 수립 이후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제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이 발표되는 등 기후·에너지 정책이 크게 변화됐고 수소 기술이 10대 국가필수전략기술로 선정됨에 따라 기술개발 전략을 재점검할 필요성이 대두되었기 때문이다.

공청회에서는 생산, 저장·운송, 활용, 활용, 안전·표준·융합실증 등 5개 분과별로 그 동안 전문가 기획위원회에서 정리한 기술개발 목표 및 방향을 발표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공청회 이후 수정·보완을 거쳐 올해 하반기 중 로드맵 2.0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범부처 수소 기술개발 예타 사업은 수립 중인 로드맵 2.0과 연계해 수소 기술개발 및 실증을 통해 수소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및 국내 수소 산업 경쟁력 강화, 나아가 탄소중립 실현을 뒷받침하기 위해 기획됐다.

사업 범위는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활용 분야를 제외하고 생산, 저장·운송, 활용기반에 초점을 맞췄으며 전 주기 기술개발 및 실증을 위해 과기정통부, 산업부, 국토부, 해수부, 환경부, 특허청 등 6개 부처가 참여했다.

사업 기간과 규모는 2024년부터 2030년까지 7년간 약 1조원 규모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공청회 이후 예타 기획보고서를 보완해 6월 예타 대상 사업 선정 공모에 신청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이창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2050년 기준 세계 수소 시장 규모는 12조불로 예상되는 등 수소 시장은 급격하게 성장할 전망이지만 현재 국내 기술력 수준으로는 세계 시장 진출이 어려울 뿐만아니라 국내 시장도 외국에 의해 잠식될 위기”고 하면서 “정부는 수소 분야 초격차 선도 기술을 확보해 기업에 연계하고 향후 국내 기업이 세계 수소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이번에 정책과 사업을 제대로 기획하겠다 산·학·연 전문가 및 국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경기시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