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국민들이 뽑은‘대한민국 내일을 바꿀 10대 발명 기술’선정

▲ 대한민국 내일을 바꿀 10대 발명 기술
[경기시사투데이] 대한민국 내일을 바꿀 발명 기술 1위로 ‘인공지능’이 선정됐다.

특허청은 제57회 발명의 날을 맞아 국민들이 뽑은 ‘대한민국 내일을 바꿀 10대 발명 기술’을 선정해 발표했다.

1위 인공지능 기술에 이어서 2위는 로봇, 3위는 미래차가 차지했으며 수소, 에너지 등이 뒤를 이었다.

이어서 생명공학, 우주·항공, 신소재, 배터리, 반도체 기술이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국민투표는 올해 발명의 날 슬로건 ‘#발명 #내일을 열다 #대한민국을 바꾸다’에 맞춰 기술패권 경쟁 속 발명의 중요성을 알리고자 진행됐다.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특허청 페이스북과 정책메일을 통해 국민의 의견을 받은 이번 투표에는 총 768명이 참여했으며 2,213개의 유효응답을 얻었다.

국민들이 뽑은 대한민국 내일을 바꿀 발명기술 1~5위를 살펴보면, 인공지능 기술은 전체 유효응답의 15.1%를 차지하며 대한민국의 내일을 바꿀 발명 기술 1위로 선정됐다.

우리나라의 인공지능 기술분야 특허출원 건수는 세계 4위 수준이다.

인공지능 기술은 새 정부가 반도체, 배터리 등 기술과 함께 초격차 확보를 위해 미래전략산업으로 육성키로 한 기술 분야다.

2위에 이름을 올린 로봇 기술은 유효응답의 13.8%를 차지했다.

로봇 기술은 새 정부가 세계 3대 강국 도약 등을 중장기 비전으로 제시한 기술 분야다.

3위인 미래차 기술은 총 유효응답의 10.4%를 차지했다.

미래차는 세계적으로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시장이 급증하는 분야이며 우리나라도 핵심분야 표준특허 확보를 위해 적극 지원에 나서는 기술 분야다.

이외에도 4위에는 수소 기술, 5위에는 에너지 기술 등이 선정됐다.

미국, 중국, 일본 등 주요국들도 인공지능 등 주요기술들을 핵심 과학기술 및 첨단 산업 분야로 선정·지원하며 기술패권 시대 대응에 나서고 있다.

특허청 국민투표 결과도 새 정부가 경제안보, 국가경쟁력 제고를 위해 육성하는 미래전략산업 분야에 대한 공감대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 이대원 대변인은 “새 정부가 미래전략산업으로 육성키로 한 인공지능이 ‘대한민국 내일을 바꿀 발명기술’ 1위로 선정됐다”며 “정부가 경제 재도약을 견인하기 위해 지원하기로 한 미래전략산업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서 “앞으로도 지식재산 인식제고를 위해 다양한 소통의 장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경기시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