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용인소방서 수지안전센터 김용훈 소방교
본격적이 여름 휴가철이 진행되면서 무더위에 지친 사람들은 산과 계곡, 바다로 휴가를 떠나게 된다.

그러나 즐거움에 취하여 휴가지에서 우리들의 생명을 노리는 위험성이 항시 도사리고 있다는 것을 망각하기 쉽다.

행복한 추억을 만들기 위해 떠난 휴가지에서의 시간이 돌이킬 수 없는 고통의 시간으로 기억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물놀이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물놀이 안전예방대책에 대하여 사전에 숙지하고 휴가를 즐기는 센스가 필요한 시기이다.

물놀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물에 들어가기 전 반드시 준비운동을 하고 음주 후 물놀이는 절대 삼가야 하며 식사를 마치고 바로 물에 들어가는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

또한 물놀이 중 수난사고 현장을 발견했을 경우 자신의 수영실력을 과대평가하여 함부로 구조하기 위해 물속에 들어가지 말고 119에 구조요청을 하고 이보다 더 긴급한 구조현장을 발견할 경우에는 주변에 도움이 되는 물건들(페트병, 스티로폼)을 소지하여 보다 안전하게 구조에 임하고 반드시 물에 빠진 사람의 뒤쪽에서 접근해야 한다.

익수자를 구조하는 경우에는 무작정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것 보다 익수자의 상태를 파악 후 입안에 이물질을 제거하고 인공호흡을 하는 등 적절한 응급처치를 실시하여야 한다.

어린이들은 짧은 시간에 사고가 날수 있으므로 항시 보호자가 동행하거나 보호자의 시야범위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하여야한다.

계곡이나 하천의 경우 국지성호우로 인해 급격하게 물이 불어나는 것을 감안하여 충분한 이격거리를 두고 야영장을 조성하여 우천으로 인한 유실을 예방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여름 휴가철 즐겁고 안전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사전 철저한 준비와 위험한 행동을 삼가는 습관이 필요한 때이다.

저작권자 © 경기시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